르세라핌 사쿠라, 가창력 논란에 “완벽한 사람은 없어…우리 최고의 무대” 반박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0: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연합뉴스)

"누구나 완벽한 사람은 없고, 우리가 보여준 무대 중 최고였다."

걸그룹 르세라핌의 멤버 사쿠라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대형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무대를 둘러싸고 실력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쿠라는 15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코첼라 준비부터 무대 당일까지 많은 걸 배웠다. 저는 이 무대를 우리를 모르는 사람들, 곡을 처음 듣는 사람들에게도 어쨌든 즐거웠다! 오늘이라는 날이 잊을 수 없는 멋진 하루였다! 라고 느낄 수 있는 그런 무대로 만들고 싶었다"며 "그리고 반드시 그 각오는 전해지고, 최고의 무대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사쿠라는 라이브 가창력 논란을 의식한 듯 "누군가의 눈에는 미숙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누구에게나 완벽한 사람은 없고 우리가 보여준 무대 중 최고의 무대였다는 것은 흔들림 없는 사실"이라면서 그래서 앞으로 더, 더 좋은 팀이 될 수 있다는 게 굉장히 기대가 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무대였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반응에 대해 우려하는 팬덤을 향해서도 "피어나(팬덤)도 살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에 맞서 여러 가지 불합리함을 만날 것이다. 하지만 자신이 해온 일을 확실하게 알고 있는 것은 자신뿐이다. 저는, 이 스테이지를 위해서, 진심으로 준비를 하고, 그 안에서 괴로움, 그리고 즐기면서, 실전 당일, 그 모든 것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르세라핌은 ‘코첼라’ 2일차 무대에 올라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 ‘피어리스’(FEARLESS), ‘퍼펙트 나이트’(Perfect Night) 등을 밴드의 라이브 반주와 함께 선보였다. 이 직후 그들의 미숙한 무대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르세라핌은 오는 20일(현지시간) 한 번 더 코첼라 무대에 오른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