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액 1만 달러·수출대상국 2개 돼야 수출중단 피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0: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훈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지역정책과장.



수원=박성훈 기자



한 현직 공무원이 대규모 수출중단 현상의 주요 원인을 규명한 논문을 국제 학술지에 게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정재훈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지역정책과장이 그 주인공이다.

정 과장은 지난해 4월 경영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리뷰(International Business Review)’에 국내 산업계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수출중단 현상의 주요 원인을 규명한 ‘기업은 왜 수출을 중단하는가?(Why do some firms stop exporting?)’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수출을 중단하는 기업이 매년 약 2만5000∼3만 개씩 발생하는데, 이는 매년 전체 수출 기업의 25∼30% 규모"라며 "과거 중소기업 수출담당 과장으로 근무하면서 수출중단 기업을 줄이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느껴 연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논문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수출 지속 가능성을 50% 이상 높이려면 기업당 수출액 규모가 1만 달러 이상이 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과장은 "가벼운 플라스틱 공이 굴러갈 때보다 무거운 쇠 공이 굴러갈 때 정지시키기가 더 어려워지듯 수출액이 일정 수준을 넘어야 기업 수출이 쉽게 중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의 수출대상 국가가 1개인 경우 수출중단율이 41.3%이지만, 2개인 경우 중단율이 17.9%로 줄어들었다"며 "이러한 수출중단 예방 효과는 수출대상 국가 수가 4개일 때까지 지속된다"고 밝혔다.

정 과장은 수출중단과 수출재진입 등 3편의 논문을 인정받아 카이스트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앞으로도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중소기업 연구를 업무와 병행해 우리나라 중소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