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일각‘尹·李 회담’ 주장…“尹대통령, 적극 협조 구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1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무회의서 발언하는 윤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권영세 "지금처럼 나빠진 국회 환경에선 필요시 안 만날 이유 없어"
김용태 "범야권 192석은 상수···야당과 대화·협치는 이제 필수"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패배한 국민의힘에서 여야 협치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해야 한다는 언급이 나오고 있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SBS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지금처럼 더 나빠진 국회 환경에서는 꼭 필요하다면 안 만날 이유가 없다. 만나는 것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법안 통과가 필요한 때나 야당이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것에 대해 설명하고 자제시킬 필요가 있을 때라든지 이런 경우에는 아마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이어 "4월 말, 5월 말이라도 야당에서 여러 이야기를 하며 무리한 요구가 있으면 만날 수도 있을 것이고, 정부가 꼭 했으면 하는 법안들에 대해 야당 협조를 구할 때는 얼마든지 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제가 대통령에게 조언해 드릴 기회가 있다면 이런 부분은 적극적으로 협조를 구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경기 포천·가평 김용태 당선인은 MBC 라디오에서 "어제 (대통령) 말씀 중에 야당과의 협치, 대화 부분이 들어갔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 당선인은 "변하지 않는 상수는 대통령과 범야권 192석이다. 이 상수에서 상대를 배려하고 대화하지 않는다면 국정이 돌아가지 않는다"며 "야당과 대화하고 협치하는 것은 이제 선택의 영역이 아니라 필수적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