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비서실장에 장제원?…장제원 “제안받은 바 없다” 부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06: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김대식 국민의힘 후보(왼쪽)가 이 지역구 현역인 장제원 의원과 함께 3일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앞에서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 측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親윤석열)계 핵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당사자는 부인했다.

장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비서실장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뉴스1은 전날 윤 대통령이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장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장 의원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비서실장직을 제안 받은 바 없다"며 "(본인의) 측근들이 (비서실장 제안 수락을) 설득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관섭 비서실장 등 수석비서관들의 사의를 사실상 수용하고 교체 시기와 대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통령실은 17일 새 국무총리와 대통령비서실장에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기용을 검토했단 보도는 부인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 이준석 당시 국민의힘 대표 직 상실로 이어진 여권 수뇌부 갈등과 지난해 당대표 경선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 논란 이후 임명직 공직과 당직 모두 맡지 않겠다고 했다.

22대 총선 국면에 앞서 친윤계·중진 불출마 압박이 커지자 지역구(부산 사상) 출마를 접고 백의종군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비서실장도 맡았던 만큼 비서실장 기용이 유력하게 점쳐졌으나 그동안 거리를 둬왔다. 소위 ‘윤핵관’에 대한 여론 악화 탓으로 해석된다.

정치권에서는 대표적 친윤 인사인 장 의원이 비서실장을 맡을 경우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그러나 4선 도전까지 포기하며 인적쇄신에 호응해온 행적과 정무감각 등을 미루어 파장이 적을 수도 있단 관측도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