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200만 원이나 싼 샤넬백…“항공권값 건지고도 남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22: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34년 만 최저 수준으로 낮아진 엔화 가치 때문


엔화 가치가 약 34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전 세계 명품족들이 일본으로 몰려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여행객들 사이에서는 "일본에서 쇼핑하면 비행기 티켓 가격을 건질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분위기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일본정부관광국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은 총 308만1600명으로 월간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일본 도쿄 내 명품 쇼핑지구인 긴자에선 최근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가 끊이지 않고 들린다"며 "팬데믹 이전 부유한 중국 관광객들이 일본 내 명품 쇼핑을 주도했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관광객들이 일본 도쿄에서 샤넬 클래식 핸드백을 면세가 1만277달러(약 1412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미국 뉴욕에서 같은 제품을 살 때는 1만1700달러(약 1607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미국 판매가는 세전 기준으로 실제 구매할 때는 세금을 더한 값을 내야 한다.

태그호이어 까레라 크로노그래프 시계 역시 일본 면세가가 5087달러(약 699만 원)로 미국 판매가 6450달러(약 886만 원)보다 1300달러 이상 저렴하다. 까르띠에 러브 팔찌와 버버리 트렌치코트 역시 일본에서 구매하면 미국보다 500달러 안팎 싸다.

이는 엔저 현상 때문으로 해석된다. 주요 명품 브랜드들은 차익 거래를 막으려고 전 세계 제품 가격을 비슷한 수준으로 조정한다. 그러나 최근 엔화 가치가 예상보다 빠르게 하락하면서 이를 제 때 반영하지 못한 점이 일본과 미국·유럽 간 가격 차이를 키웠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세계 최대 명품 기업 루이비통모엣헤네시(LVMH)의 올 1분기 일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2% 급증한 것도 엔저에 따른 명품 쇼핑 수요를 반영한다는 분석이다. 같은 기간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 매출이 중국의 수요 둔화로 6%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