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대장주’ 엔비디아 하루만에 10% 급락에 S&P 500 5000선 붕괴…나스닥 2.05%↓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07:28
  • 업데이트 2024-04-20 0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 붐을 주도해온 엔비디아 주가가 10% 급락하면서 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두달만에 5000선을 내주고 나스닥 지수가 2% 넘게 하락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3.89포인트(-0.88%) 내린 4,967.23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가 5,0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월 21일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 대비 319.49포인트(-2.05%) 하락한 15,282.01에 마감했다. 지난해부터 뉴욕증시 강세를 주도해 온 ‘매그니피센트 7’(애플, 아마존닷컴,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플랫폼, 테슬라, 엔비디아) 종목이 약세를 보인 게 이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를 끌어내렸다.

특히 AI 랠리를 주도해온 엔비디아는 이날 10.0% 급락해 시가총액이 하루 새 2150억 달러 감소했다. 그러면서 미국 상장사 시총 3위 자리를 알파벳(1조9260억달러)에 내줬다. AMD(-5.44%), 브로드컴(-4.31%), 마이크론(-4.61%) 등 다른 반도체 종목도 낙폭이 컸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