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 “보관 중인 한국 유물 한국에서 연구해 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15: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욱(왼쪽 두번째) 경북 칠곡군수를 비롯한 칠곡군 방문단이 지난 18일 독일 뮌스터슈바르자흐수도원 박물관 담당 프란치스크스 신부와 함께 한국 유물을 확인하고 있다. 칠곡군청 제공



구한말·일제강점기 한국에 파견된 선교사가 수집한 유물 보관
김재욱 칠곡군수 등 방문단에 요청




칠곡=박천학 기자



독일의 한 수도원에서 선교사가 수집해 보관 중인 한국 유물에 관한 관심을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독일 뮌스터슈바르자흐수도원 박물관 담당 프란치스크스 신부는 독일을 방문한 김재욱 칠곡군수에게 수도원에 보관 중인 한국 유물을 한국 전문가들이 연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군수는 권선호 칠곡군의회 의원,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원장 박현동 블라시오 아빠스 등과 함께 가톨릭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와 유럽 시장 교두보 마련을 위해 독일을 방문했다. 칠곡군 방문단은 지난 18일 프란치스크스 신부와 한국 유물을 확인하고 미등록 유물과 서책 존재 여부에 대한 문의를 이어갔다.

뮌스터슈바르자흐수도원은 구한말과 일제강점기 한국에 파견된 선교사가 수집한 유물을 박물관에 보관해왔다. 2018년에는 한국 최초의 서양식 양봉 교재인 양봉요지를 왜관수도원에 영구 대여 방식으로 한국에 반환하며 주목받았지만, 한국 유물에 대한 정확한 자료를 작성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프란치스크스 신부는 한국 전문가들이 연구한다면 수도원에서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티 가는 길 등 국내를 대표하는 가톨릭 문화유산을 보유한 칠곡군은 왜관수도원과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응모해 가톨릭 문화시설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왜관수도원과 뮌스터슈바르자흐수도원은 성 베네딕도회 오딜리아 연합회 소속이라는 긴밀한 관계를 활용해 한국 유물의 영구 임대 방식 반환이나 이동 전시 등을 추진해 건립을 추진 중인 가톨릭 문화시설에 전시할 계획이다.

김 군수는 "지역 종교계와 함께 가톨릭 문화시설을 건립하고 독일에서 보관 중인 한국 유물을 칠곡군에서 전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갈 것"이라며 "가톨릭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칠곡군을 호국에서 미래지향적인 평화의 도시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왜관수도원은 2005년 영구 대여하는 형식으로 독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에 소장돼 있던 겸재 정선 화첩을 반환받아 국립중앙박물관에 맡겼다.
박천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