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美 국립핵안보청과 협력...한미일 연구기관 협력도 곧 마무리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12: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과 질 흐루비(Jill Hruby)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 차관 겸 국립핵안보청장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국과 미국이 한국의 수출용 연구 원자로 설계에 핵 비확산 개념을 최적화하기 위해 협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종로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이창윤 제1차관과 질 흐루비 미국 에너지부 핵 안보 차관 겸 국립핵안보청(NNSA) 청장이 만나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핵확산 저항성은 원자로에 사용되는 핵물질을 본래 용도 와 다르게 사용하지 못하도록 전용을 어렵게 만드는 기술적 방벽을 의미한다. 미국 에너지부와 NNSA는 연구용 원자로의 설계를 검토·개선해 핵확산 저항성을 개선하는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 수출형 연구로 파일럿 모델의 설계를 핵확산 저항성 관점에서 검토해 최적화할 계획이다.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ANL)와 사바나리버 국립연구소(SRNL)는 연구로 수출 모델에 대한 한미 공동보고서를 만들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열출력 15메가와트시(MWh) 규모 중형 연구로의 노심 설계와 핵연료 제조시설, 보조시설 등 3개 분야에서 협력하며, 양국이 연구기관에 각자 연구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한미 양국은 이번 협력으로 연구로 도입을 희망하는 국가들이 핵 비확산 원칙하에 연구로를 도입하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이날 두 사람이 지난해 8월 한미일 캠프 데이비드 정상 회담 합의사항인 미국 에너지부 소속 3개 국립연구소와 과기정통부 산하 출연연, 일본 연구기관 간 공동연구 준비사항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프레임워크가 체결된 데 이어 협력 형태, 거버넌스 등을 담은 세 국가 간 협력 각서(MOC)가 곧 체결될 계획이다.

이 차관은 이날 한미일 연구기관 협력뿐만 아니라 한미 연구소 간 공동연구 및 인력교류 촉진 방향을 논의하고, 양국 간 핵융합 협력의 중요성에도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과기정통부는 덧붙였다.

이 차관은 "미국 핵심 국립연구소와 원자력의 안전한 연구를 관할하는 국립핵안보청과 두 건의 협력사업을 착수하는 것은 과학기술 협력의 외연 확장과 질적 향상의 성과라는 큰 의미를 가진다"며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 협력이 양국 핵 비확산 공조 체제를 강화하는 대표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히 소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혁 기자
구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