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은퇴자 81%,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 걱정되지만 준비는 못 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06: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서울 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일자리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비은퇴자 중 81%가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에 대비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로 조사됐다.

21일 보험연구원 ‘소득 크레바스(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에 대한 인식과 주관적 대비’ 보고서에 따르면, 60세 미만 전국 성인남녀 1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비은퇴자 중 81.3%가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이 걱정은 되지만 아직 준비는 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에 대해 잘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12.0%에 불과했다. 6.7%는 준비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우리나라는 국민연금제도의 재정 지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령연금 정상수급 개시 연령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1953년 이후 출생자부터 기존 60세에서 61세로 정상수급 개시 연령이 상승했고, 1969년 이후 출생자는 노령연금 정상수급 개시 연령이 65세가 될 예정이다. 그런데 한국경제인협회에 따르면 중장년층의 주된 일자리 은퇴 연령이 50대 초반에 머물고 있어, 노령연금 정상수급 연령 상향조정으로 인해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이 더욱 길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험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비은퇴자들이 예상하는 은퇴 후 주된 소득원 1순위는 국민연금이었고 대부분 정상수급 개시 연령에 연금을 수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중복응답)은 은퇴 후 주된 소득원으로 46.9%가 국민연금을, 16.1%는 예금·적금·저축성보험을, 8.9%는 퇴직연금을, 8.7%는 주식·채권을, 8.6%는 개인연금, 7.1%는 부동산을 각각 꼽았다. 특히 응답자의 75.5%는 원래 정해진 국민연금 수령연령에 연금을 받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은퇴 후 소득공백 심화 가능성이 크다고 보험연구원은 진단했다.

오병국·변혜원 연구위원은 "대다수 응답자들은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에 대한 인식과 대비 수준이 낮으므로, 관련 위험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위해 사적연금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연금 조기수령 신청을 통해 대응할 수 있겠지만, 향후 받게 되는 연금액이 감액되는 점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들은 "퇴직연금, 개인연금, 주택연금을 포함한 사적 연금은 연금 수급개시 연령이 55세 이상이므로 은퇴 후 소득공백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부분 응답자의 사적연금 활용도가 높지 않아, 이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지원과 금융회사의 다양한 연금 상품개발과 공급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