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관광객 걱정 뚝… SKT ‘AI 동시통역’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1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3개국 언어 지원 ‘트랜스토커’
투명스크린으로 실시간 서비스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의 관광을 도울 수 있는 인공지능(AI) 동시통역 솔루션이 공개됐다.

SK텔레콤은 13개 언어를 지원하는 ‘트랜스토커’(TransTalker·사진)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원 언어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아랍어, 베트남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말레이시아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등 총 13개다. 외국인 관광객이 쇼핑을 하거나 대중교통을 타고, 호텔, 관공서, 관광 명소, 음식점 등을 찾는 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트랜스토커는 △투명한 LED 디스플레이 △소음을 최대한 제거하는 지향성 마이크 △PC 등으로 구성된다. AI 스타트업 코난테크놀로지와 협력해 음성 인식(STT), 자연어 처리(NPU), 번역 엔진, 거대언어모델(LLM) 등의 기능이 적용됐다. 외국인 관광객이 투명 스크린 앞 마이크에 본인의 언어로 질문하면, 안내데스크 담당자 스크린에 한국어로 번역된 문장이 표시되는 방식이다. 이후 담당자가 한국어로 답변하면, 이 내용이 관광객 언어로 실시간 변환돼 모니터에 나타난다.

우선 SK텔레콤은 롯데백화점과 함께 솔루션 도입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에비뉴엘 잠실점 1층과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안내데스크에 트랜스토커가 설치됐다.

트랜스토커는 일반 기업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예컨대 해외 지사를 둔 기업의 경우 업무용 컴퓨터에 솔루션과 마이크만 설치하면, 원격회의 솔루션과 연계해 컴퓨터 화면으로 동시통역을 활용하면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

이예린 기자 yrl@munhwa.com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