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가 선우은숙 언니 강제추행”…혼인 취소소송도 제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10:50
  • 업데이트 2024-04-23 11: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유영재.



배우 선우은숙의 친언니가 동생의 전 남편이자 아나운서인 유영재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법무법인 존재의 윤지상, 노종언 변호사는 23일 “선우은숙의 언니인 A씨를 대리하여 선우은숙의 전 배우자 유영재씨에 대해 ‘2023년부터 5회에 걸쳐 A씨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분당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우은숙은 A씨로부터 위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유영재와의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면서 “선우은숙은 이혼 이후 언론 보도를 통해 유영재 씨가 사실혼 사실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판례는 사실혼 관계를 숨기고 결혼한 사안에 대하여 ‘피고의 사실혼 전력은 원고가 피고와의 혼인의사를 결정함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보아 혼인 취소를 인정하고 있다”며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하지만 지난 4월 이혼 직후 유영재의 ‘삼혼설’ ‘사실혼설’ 등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안진용 기자
관련기사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