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베트남, 국산 명품 K9 자주포 도입등 방산 협력 확대 의사 밝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22: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9 자주포가 기동훈련하는 모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성능이 더욱 향상된 2차 개량형 K9A2에 이어 2030년 원격 무인 조종되는 K9A3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제11회 한·베트남 국방차관 전략대화 하노이서 개최


호앙 쑤안 찌엔 베트남 국방차관이 23일 K-9 자주포 등 한국 무기체계 도입을 포함한 방위산업 협력 확대 의사를 보였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김선호 국방부 차관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찌엔 차관과 양국 국방전략대화를 하고 국방 교류 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찌엔 차관이 한국의 우수한 무기체계를 높게 평가하며 협력을 요청하자, 김 차관은 베트남이 한국 무기체계를 도입한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두 차관은 지난 2022년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정부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관계를 격상한 만큼 국방 분야도 이에 부합하도록 교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해양안보와 사이버안보 협력, 방산·군수 협력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국이 2010년 체결한 ‘국방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추가할 협력 분야를 합의했으며, 추후 적절한 시점에 양해각서를 개정하기로 했다.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는 양국 국방 차관 간 상호 국방 협력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례 협의체로 2012년 개설된 이후 매년 양국에서 교차 개최하고 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