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첫 초소형군집위성 네온샛 탑재, 우주발사체 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4 07:47
  • 업데이트 2024-04-24 09: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이 한국시간 24일 오전 7시 32분(현지 시각 24일 오전 10시 32분)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최초 토종 군집위성 네온샛 1호가 24일 우주로 향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오전 7시 32분쯤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초소형급 지구관측용 실용위성인 초소형군집위성 1호 네온샛을 로켓랩의 일렉트론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

초소형군집위성은 한반도와 주변 해역을 높은 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와 재난·재해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쎄트렉아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력해 개발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네온샛 1호는 발사 후 약 50분 뒤인 오전 8시 22분 로켓과 최종 분리되고 발사 4시간 24분 뒤인 오전 11시 56분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지상국과 초기 교신을 하게 된다. 당초 이날 오전 7시 8분쯤 발사가 예정돼 있었으나 타 우주비행체와 충돌 가능성, 현장 점검 등으로 발사가 지연됐다.

지난 6일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 도착한 네온샛 1호는 위성 상태 점검 발사체 결합 등 발사를 위한 최종 점검을 완료했다. 로켓랩은 이번 임무에 ‘B·T·S(Beginning Of The Swarm, 군집의 시작)’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K팝 그룹 BTS와 같은 이름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