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25만원 지원금? 이재명, 윤보다 나을 것 없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4 23: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제에 대한 가벼운 인식 탓에 대선 석패"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진하는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 회복 지원금’에 대해 "(이 대표가)25만 원에 대한 합리적인 수치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2000명 의대 증원을 붙들고 의료 시스템 전반을 초토화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보다 조금도 나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의사 정원 2000명 증원을 던지면서 2000명에 대한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혼란이 가중되고 의료대란이 시작된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정부보다 조금이라도 나은 정치를 하기 위해서는 25만 원이라는 지원금 규모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준석 대표는 이재명 대표를 향해 "대선후보 시절 전 국민 코인 지급, 기본소득 옹호, 대한민국 기축 통화국 가능성 등을 주장하셨다. 지난 대선에서 그런 경제에 대한 가벼운 인식 때문에 석패하신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전 국민 지원금 제안의 수정을 요구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추진 중인 영수회담과 관련해 "실질적 근거 없는 수치들만 반복적으로 되뇌는 두 분이 만나서 회담을 통해 서로의 주장을 바터(물물교환) 식으로 관철하는 것이 협치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